탱고 I 황인숙

탱고

 

붉고 붉은 단풍
우수수 떨어져
나무 주위를
파닥거리며 돈다
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것을
아는 지 모르는 지
유유히
어여쁨 뽐내며 파닥파닥
붉고 붉은 단풍
환희로 가득한 숲

가을바람에 흩날리는
붉고 붉은 단풍
가슴 저며라, 사람인 나는


황인숙 시인의 첫 번째 낭송 앨범 I 너는 너무도 고적해 보였지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