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인의 말 I 김안

9

시인의 말

 

어떤 반성들이 있어서, 쓰게 된다.
쓴다고 한들, 반성은 완성되지 않지만, 쓰고 쓸 뿐이다.
(이 말이 어떤 포즈처럼 들릴지 않길 바란다.)
내게 이 쓺은 그저 노동일뿐이다.
그리고
나의 노동에 목소리를 잠시 입힌다.
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