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밑 저녁에 I 유종호

세밑 저녁에

 

이태 사이
身長이 5밀리 줄었고
올해 들어
추도사를 네 꼭지나 적었다.
센 머리와 손톱만이
속없고 눈치 없이 마구 자랄 뿐.
손을 잡던 인연 꾸준히 줄어드니
다름이 아니구나.
이게 바로
늙어가는 것이구나.
가는 해 지는 해에 이 마음 쓸쓸하나
그러께의 둥지에 그 새들 들고 나니
어쩌랴 그대 또한
가난한 책 둥지나 지킬 수밖에
그적의 함박눈
내년 봄 산수유나 기다릴 밖에.


유종호 시인의 첫 번째 낭송 앨범 I 고추잠자리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