삽(정진규) I 서동균

삽(정진규)

 

삽이란 발음이, 소리가 요즈음 들어 겁나게 좋다 삽,
땅을 여는 연장인데 왜 이토록 입술 얌전하게 다물어
소리를 거두어들이는 것일까 속내가 있다 삽,
거칠지가 않구나 좋구나 아주 잘 드는 소리,
그러면서도 한군데로 모아지는 소리,
한 자정(子正)에 네 속으로 그렇게 지나가는 소리가 난다
이 삽 한 자루로 너를 파고자 했다
내 무덤 하나 짓고자 했다 했으나 왜 아직도 여기인가 삽,
젖은 먼지 내 나는 내 곳간,
구석에 기대 서 있는 작달막한 삽 한 자루,
닦기는 내가 늘 빛나게 닦아서 녹슬지 않았다
오달지게 한번 써볼 작정이다 삽,
오늘도 나를 염(殮)하며 마른 볏짚으로 한나절 너를 문질렀다


서동균 시인의 첫 번째 낭송 앨범 I 가면 축제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!